이재명 질문하는 여기자에게 고압적으로 위협
본문 바로가기

정치 이슈

이재명 질문하는 여기자에게 고압적으로 위협

이재명 경기지사가 이른바 '혜경궁 김씨' 논란에 대해 질문하는 기자에게 고압적으로 대응해 또다시 구설에 올랐다.

이 지사는 19일 오전 8시쯤 성남시 분당구 자택 앞에 모습을 드러냈다. 그는 지난 17일 트위터 계정 '혜경궁 김씨(@08__hkkim)'가 이 지사의 부인 김혜경씨 소유라는 경찰 발표가 나온 뒤 주말 내내 두문불출했다. 
분리수거 박스를 들고나온 이재명 지사는 한 기자와 마주첬다. 이 기자는 이재명 지사를 향해 고개를 숙여 인사를 한 후 "주말 동안 어떻게 지냈냐?"고 물었고, 이재명 지사는 "주말 동안 재판을 준비했다"고 답했다. 다시 기자는 "표적 수사라고 주장하시던데"라고 '혜경궁 김씨'와 관련한 질문을 던졌고, 이재명 지사는 "도청에서 말할 것"이라고 즉답을 회피했다.
기자는 질문을 계속 이어갔다. "고소 고발 많이 했는데, 이 건에 대해서도 고소·고발하느냐?"라고 물었다.

대답 없이 관용차를 향해 걸어가던 이재명 지사는 기자를 향해 몸을 돌린 뒤 마이크를 손으로 잡아 내렸다. 이때 이재명 지사의 경호원은 기자의 팔에 손을 올렸다. 이재명 지사는 "이거 (마이크) 잠깐 내리고. 질문이 아주 악의적으로 들리네"라고 말했다. 이에 기자는 "질문이 악의적인 게 따로 어디 있느냐"라며 응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