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요당한 성매매 10대 여고생의 일기
본문 바로가기

Social issue

강요당한 성매매 10대 여고생의 일기

평범했던 17세 여고생이 성매매 현장에서 직접 쓴 이 일기는 아동·청소년 성매매의 ‘드러나지 않는 진실’을 말하고 있다.

아이들에게 좋은 방향을 설정해주지 못하고 어떻게든 그 친구들을 이용해서 어른의 쾌락을 느끼려고 하는 사회, 과연 건전한 사회일까요? 그 어른들에게 이용당한 아동과 청소년을 범죄자로 보는 사회는 그렇다면, 어떤 사회일까요? 이미 일본을 제외한 미국, 캐나다, 영국, 스웨덴 등은 아청법을 개정해 성매수자와 알선업자만 처벌을 받을 수 있도록 하고 있습니다. 아이들을 보호해 주기보다는 더 나락으로 떨어트리는 아청법은 개정되어야 합니다. 이를 위해 십대여성인권센터는 2011년부터 묵묵히 투쟁 중입니다. 바로, 저희가 소개해 드리는 세 번째 단체입니다. 아래 링크에 댓글을 달아주시는 것만으로도 그들을 후원할 수 있다고 합니다. 함께, 더 좋은 사회를 만들어 나가봅시다. http://bit.ly/함께하기_십대여성인권센터

(사진 씨리얼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