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륜 도도맘 김미나’ 사문서 위조 혐의 강용석 징역 1년 법정 구속
본문 바로가기

사회 이슈

‘불륜 도도맘 김미나’ 사문서 위조 혐의 강용석 징역 1년 법정 구속

24일 서울중앙지법 형사18단독(박대산 판사)은 사문서위조 혐의를 받는 강용석에게 징역 1년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됐다.

박대산 판사는 판결 이유에 대해 “강용석은 변호사로서 지위와 기본적 임무를 망각하고 불륜관계에 있는 김미나씨와 공모해 사문서를 위조했다. 비난 가능성이 매우 크다. 강 변호사의 이 같은 행위로 김씨 남편 조씨는 불륜으로 추가적인 고통을 받았다”고 밝혔다. 또 “강 변호사가 자신의 잘못을 전혀 반성하고 있지 않다”고 덧붙였다.
김씨의 전 남편 조모씨는 유명 블로거인 아내와 강 변호사의 불륜 스캔들이 불거지자 2015년 1월 강 변호사를 상대로 1억원 상당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냈다.

강용석 법정 구속 네티즌 반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