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바라보기 :: 2017/04/07 글 목록

정치인들 사격 자세


병역 미필 (여성 제외)



군의관 출신 사격 자세

사대에서 처 웃는 놈이 정상인가? 맹구 같은 놈 같으니라고...



특전사 출신 사격자세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metempirics


문준용씨의 또 다른 친구의 증언 




문준용 친구 오민혁씨 글 


여기 이흥렬 선생님께서 작성하신 내용에 지하철영상 촬영한 친구 입니다.
(안녕하세요. 선생님 ^^ 창피했지만 재밌는 작업 이었습니다.)

먼저 제가 절친인걸 아시는 분들이
'청와대 들어가겠네~' 라는 말씀 많이 하시는데
그런일 1도 없습니다.
앞으로도 제가 친구에게 부탁 할 수 있는 것은
책에 아버지 사인 좀 받아죠. 가 전부입니다.
두아이의 아빠이자 평범한 직장인 입니다.
...

저도 요즘 기사에 자주 나오는 준용이에 대해서 얘기해 보려고 합니다.

부산이 고향인 준용이와 제주도가 고향인 저는 
건국대학교 디자인학부 00학번으로 만나
한살위 영하형하고 셋이 자취를 하게됩니다.

> 방한칸 반지하 방: 보증금 100만원. 월세 30만원.
1인당 관리비 포함 15만원 내고 생활.

말이 없는 두 부산남자들이지만 
같이 살다보니 아버지 직업에 대한 얘기도 하게 됩니다.

"준용아, 니네 아버지는 뭐하셔?"

"부산에 계시다가 서울 오셨는데.. 무직이시다."

더이상 묻지 않았습니다.(백수시구나..) 
(당시 노무현 전대통령 대선 준비 위해 상경)

셋중 생활비도 제일 적게 받고,
주말에 길에서 휴대폰 가입 신청자 받는 아르바이트등 하면서 생활했던 친구여서 
아버지가 직장없으셔서 생활이 어렵구나 라고만 생각 했습니다.

...

군대를 다녀오고
05년도에 준용이는 학부 동아리중 제일 큰 '깸' 이라는 영상동아리 회장을 하게 됩니다.
당시 동아리 실력이 좋아 동아리친구들 대부분 좋은 직장 다니고 있습니다. 
그때도 교수님이 영상관련 아르바이트 할 학생 찾을때면(저는 당시 디자인학부 귀걸이한 학생회장)
준용이를 소개해줬습니다.(압구정 갤러리아 백화점 외부 조명영상 작업 등)

...

한번은 준용이가 '노무현' 사인이 세겨진 홍주를 가져왔습니다.
집에서 맛있어 보여서 가져왔다길래 친구네 또 반지하 자취방에서
안주도 없이 마셨습니다.

"이거 어디서 났어?"

"아버지가 어떻게 청와대 취직하셔서 받으셨어"

더이상 묻지 않았습니다.(경비 하시나 보다..)

당시도 빈곤한 준용이의 생활모습에 아버지가 고위직이라고는 상상도 못하고
무직이셨는데 경비원으로 취직 하셨나 보다 라고 생각했습니다.
지금보면 그때 생각이 어이없지만.. 사실 입니다.
노무현 대통령은 경비 하시는 분에게도 선물을 하실 수 있는분이기에요.
(제가 이때 까지 먹어본 가장 맛있는 술이었습니다. 술병을 버리지 말았어야 했는데.. T^T)

나중에 준용이가 얘기하기를..
아버지 화 안내시는데
노무현 대통령 사인 들어간 홍주를 마셨을때는 화를 내셨다고 하더군요.

죄송합니다. 아버님 
저랑 재문이라는 친구 같이 마셨습니다.
...

준용이는 졸업을 먼저 하고
휴학을 더한 제가 늦게 했는데
어느날 공무원 준비하던 형이 저에게 먼저 물었습니다.

"민혁아.. 준용이네 아버지 청와대 계셔? 
청와대에 문씨면 문재인 인거 같은데.."

"예전에 뭐 청화대 취직하셨다는 얘기는 들어었는데..
뭐 높은 사람은 아닐걸요"
(당시에 민정수석이 누구고 그런거 잘 몰랐습니다.)

별 생각없이 넘겼습니다.

몇일뒤 준용이를 만나 맥주 마시는데 생각나서 물었습니다.

"준용아, 니네 아버지 성함 '문재인'이야?"

"어.. 어떻게 알았어?!"

"뭘 놀라(당시생각에 대단한건가..);; 추형이 물어봐서.."

그렇게 친구 아버지의 직업을 알게 되었습니다.

오래 보다보니 준용이의 부산 초중 친구들도 친하게 되었는데
그 친구들도.. 아버지가 대선 나오실때 알았다고 하던군요..

평범한 우리 친구들..
뭐 하나 하기 힘든.. 준용이한테 
힘내라고 밖에 못해 마음이 아픕니다.

이흥렬

난 문재인씨 아들 문준용군의 건국대 재학 시절 선생이었다. 최근 또 다시 문군의 채용이 언론에 거론되는 것을 보다 예전 기억이 떠올랐다.

1학년이나 2학년 때로 기억하는데 수업이 '동영상 촬영 편집'이었다. 
주제를 정하고 시나리오를 쓰고 촬영, 편집하는 과제였는데 문군이 친구와 같이 작업한 비디오를 보고 감탄했던 기억이 난다. 
종로3가인지 지하철 환승통로에서 문군이 바닥을 데굴데굴 굴러다니고 있었고, 지나가는 사람들이 신기한 듯 보기도 하고 굴러다니다 다리라도 잡을라치면 비명을 지르며 피해다니기도 하는 그런 장면이었다. 
웃으며 왜 찍었냐고 물으니 부산에서 서울로 유학왔는데 부산 사투리를 쓰는 자신을 대하는 사람들의 표정이 마치 이방인 보듯 했다며 지하철에서 굴러다니는 이상한 사람으로 자신이 받은 느낌을 표현했다고 했다. 
온몸으로 열심히 연기하는 모습도 대견했지만, 그런 일종의 차별에 대해 자연언어가 아닌 영상언어로 시각화한 것을 보고 뭔가 해낼 친구구나 하고 생각했다. 
몇 년 뒤, 어디 취업했다는 이야기를 듣고 의아했는데 곧 미국 유학간다고 추천서를 써달라고 해서 잘 생각했다며 써 준 기억이 난다. 
그때 학과장님께 들었다. 교수들중 아무도 문군이 문재인씨 아들이란 것을 몰랐다고. 졸업할 때 비로소 알았다고 했다.

그 뒤 2011년인가, 광주 비엔날레에 참가한 주목받는 작가라는 기사에 문준용군이 거론된 것을 우연히 보고 내가 주최한 모임에서 특강을 부탁한 적이 있다. 
정통 사진을 하는 입장에서 관객과 반응하는 인터렉티브 아트는 한마디로 신기하고 훌륭했다. 각광받을 새로운 예술 장르였다.

어찌 보면 정치를 하게 된 아버지로 인해 알게 모르게 조심하며 불이익을 받아 온 문군이다. 
차라리 한국을 떠나 편견없는 외국에서 훌륭한 작가로 살아가길 바란다.




제목 : 문준용은 특혜를 본 게 아니라, 아버지 문재인 때문에 피해를 봤다.

작성자 :커머(캐나다)

시각, 영상 쪽 공모전 입상자면 대기업에서 서로 모셔가는 게 대한민국 현실입니다.

제 조카는 시각 디자인 전공하고 공모전 출품해서 매번 떨어졌는데도 현대 입사했습니다.

문준용은 1회도 아니고 공모전에 3회나 입상한, 대학생 수준에서 한참 벗어난 뛰어난 실력을 지녔습니다.

만약 그가 삼성, 현대, SK, LG 입사했다면? 
언론에서는 문재인이 그 기업의 뒷배를 봐줄 거라고 신나게 깠겠죠.

그런 오해를 받지 않기 위해 문준용은 경력에 도움도 안 되는 작은 공기업 입사한 겁니다.

실력이 충분해도 좋은 직장 못 간 거고, 공모전 입상 한 번만 해도 대기업 취업 확정된 것과 같은 게 디자인 업계입니다.

저도 디자인 전공인데 학창 시절 공모전 떨어졌고, 그래도 대기업 공채로 입사했습니다.

공모전 입상한 학생들은 대부분 특채로 삼성, 제일모직 갔고 지금 교수하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공모전 입상은 디자인 전공자의 상위 1%고, 장래가 보장되는 신분증과도 같습니다. 
(공모전 입상을 무슨 간단한 자격증쯤으로 생각하는 언론이 한심한 겁니다.)

디자인 전공자면 다들 이렇게 생각했을 겁니다.
제정신인가?
'그렇게 찬란한 경력으로 족보에도 없는 미미한 데 입사하다니..' 라고.

(추가 글)
파슨스는 뉴욕 맨해턴에 있는 북미 최고의 디자인 스쿨입니다.
미국도 좀 한다 하는 디자이너 지망생들이 파슨스 입학을 꿈꾸는데 어지간한 실력으로 못 들어갑니다.

그런 애가 족보도 없는 쪼꼬만 공기업 이력서 냈으니 속으론 불만이 많았겠죠.
아버지 때문에 인생 더럽게 꼬인다 하면서...

공모전 입상 경력에 뉴욕 현대미술관 전시 경력, 파슨스 석사 출신이면 in 서울 대학교수, 당당하게 합니다.
그런데도 아버지 때문에 교수 안 하잖아요.

교수되면 기레기들은 개떼처럼 달려들어 문재인 배경으로 됐다 할 건가요?

참고로,
우리나라 디자이너 중에 뉴욕 현대미술관 전시한 경력자, 몇 명이나 되는지 확인하면 문준용의 실력이 바로 검증됩니다.

이 내용을 보면 문준용은 특혜자가 아닌
아버지로 인한 피해자 (?)이다.

얼마나 깔 게 없으면 벌써 몇 년 전 이미 우려먹을 대로 우린 거로 검증하라고 난리인가?!

*3D프린터를 삼디로 읽는 게 뭐가 문제여?
Danger를 '단 거'로 읽는 난 죽어야 하나?
단 거는 위험해!
제대로 깔 걸 내놓아보시지?

좋아요
댓글 달기


주요 언론에선 보도하지 않는
대구지하철참사 13년 만에 SNS 통해 밝혀진 문재인 변호사 이야기,..
[ 토막 뉴스에도 안나온 그 뒷 이야기입니다 ] ☞ http://wjsfree.tistory.com/178


훈훈 하네요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metempirics

티스토리 툴바


정상추 네트워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