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언론 이슈

MBC 박성호 기자 신동호 국장 저격 관련 동아일보 국민일보 데일리안 스포츠서울 오보 속출

한국 언론의 민낯을 보여주는 하루였다. 

박성호 기자가 손정은 아나운서와 함께 MBC ‘뉴스데스크’의 새 진행자로 내정되었는데 MBC 박성호 기자와 동명이인인 박성호씨가 페이스북에 쓴 신동호 국장을 향해 [기왕이면 사표도 쓰시죠] 라는 글을 동아일보 기자가 박성호 기자로 착각하여 MBC 박성호 기자가 신동호 아나운서 국장을 저격했다는 기사를 올린 이후 매일경제 MBN 국민일보 데일리안 아시아 경제 스포츠서울 등에서 그대로 베껴쓰다 시피하여 보도한 것이다. 

동아일보등 처음 오보낸 곳은 기사를 삭제했지만 기사가 아직도 남아있는 언론사도 있으며 인터넷 매체에선 지금도 그 오보 기사를 베껴쓰고 있는 중이다.

사단의 발단은 지난 2012년 해직됐다 11일 MBC 신임 앵커로 복직된 박성호 기자와 동명이인인 한 누리꾼이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때문이다. MBC 해직기자였던 박성호 기자는 'Sungho Park'을 페이스북 계정 이름으로 쓰고 있다. 자기 소개란에 'MBC 저널리스트', '한국기자협회 부회장으로 적혀있다.


MBC 박성호 기자의 페이스북 계정


다음은 일반인 박성호 씨와 MBC 박성호 기자의 페이스북 계정을 확인하지 않고 오보를 쏟아낸 언론 상태


동아일보의 오보기사는 삭제된 상태다 김은향 동아닷컴 기자 eunhyang@donga.com 


MBN 김소연 인턴기자


한경 문이영 기자

쿠키뉴스 윤광석



연합뉴스의 계속되는 오보에 이어 터진 한국 언론 수준은 정말 비참한 지경이다

김영란법 이후에 밥타령 기사만 늘어놓더니 결국 이 지경까지...




  • 양동우 2018.05.14 16: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덕수고 (덕수상고) 는 빨강이 친북 좌익 매국놈 학교 이다

    덕수고 출신은 빨강이 가 많아 국가를 공산화시키고 팔아 먹고 있다.

    덕수고 출신은 깡패 사기꾼 이 많아

    불법사기 인사비리.사기대출. 부정선거. 언론조작. 불법사 기재판.

    국민세금 불법사용. 회계장부 조작 세금 탈세. 돈뇌물 받 고 부정 사기 인사.

    자기 정당 배신하고 정당 바꾸는 간신 역적 놈들.

    국민들을 사기치고 촛불집회를 선동하였다

    덕수고 출신들은 자기들 이익 만을 위해 국가. 국민에게 수많은 범죄를 저 질렸다

    덕수고 출신개조식들을 모가지 자르고 처형 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