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치 이슈

이재명 트위터 여론조사 김혜경 주장에 공감 vs 경찰 주장에 공감 (feat 이해찬)

경찰이 혜경궁 김씨 트위터 계정을 이재명 경기지사의 부인 김혜경이라고 발표했다. 

혜경궁 김씨 계정은 이재선 회계사 공격에 이어 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로 이재명이 인기를 얻기 시작하면서 당시 문재인 후보를 공격하기 시작했고 올해 경기지사 선거를 앞두고는 당내 경쟁자이던 최성 전 고양시장을 향해 "문돗개", "문따까리"라고 조롱했다.

 전해철 의원을 겨냥해서는 "자한당과 손잡은 전해철은 어떻고요? 전해철 때문에 경기 선거판이 아주 똥물이 됐는데. 이래놓고 경선 떨어지면 태연하게 여의도 갈 거면서"라고 비난하는 등 이 지사와 상대하는 인물이라면 당 내외를 가리지 않고 무차별 공격했다.

이때 네티즌들이 댓글로 이재명 지사의 부인 김혜경씨와 연결지으면서 문제의 계정 '정의를 위하여'는 세칭 '혜경궁 김씨'라는 이름을 얻게 된다.

이중 세월호 관련 발언은 거센 역풍을 맞았다. 당시 계정은 이 지사를 비판한 네티즌들에게 “당신 딸이 꼭 세월호에 탑승해서 똑같이 당하세요~ 니 가족이 꼭 제2의 세월호 타서 유족 되길 학수고대할게~”라고 막말을 남겼다.

결국 해당 계정에 대한 비판 여론이 확산됐고, 이 과정에서 이 지사 부인 김씨의 이름 영문 이니셜과 같아 계정의 실제 소유주가 김씨 아니냐는 의혹이 일었다.


이재명 지사가  김혜경 주장에 공감 vs 경찰 주장에 공감 여론조사를 올렸으나 대부분의 트위터 유저들은 압도적으로 경찰 주장에 공감하고 있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의 올바른 처신이 중요한 시점이다.









성남마피아-그것이 알고싶다 2018년7월21일 토 SBS 방송 녹화 : 그알 2탄은 언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