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치 이슈

타임지, 바티칸 평화미사에서 문재인 대통령 기념 연설 보도

타임, 바티칸 평화미사에서 문 대통령 기념 연설 보도 

-성 베드로 성당에서 평화 미사-한반도에 평화의 선물 기원 

-문 대통령, 한반도에 평화 이루고 분단 극복할 것 

-김 위원장의 방북 초청 교황께 전할 예정 

타임지가 18일, “South Korean President Moon Jae-in Speaks of Peace During Vatican Visit-한국 문재인 대통령, 바티칸에서 평화를 말하다”라는 제목으로 바티칸 시의 성 베드로 성당에서 열린 ‘한반도 평화를 위한 특별 미사’와 문재인 대통령의 기념 연설을 신속하게 보도했다. 기사는 교황의 최고 외교관인 피에트로 파롤린 국무원장 추기경이 이 특별미사를 집전했다고 전하며 미사의 말미에 문재인 대통령이 기념사를 통해 한반도의 평화에 대해서 말했다고 언급했다. 

미사 강론에서 파롤린 국무원장은 “오랜 긴장과 분단 후에, ‘평화’라는 말이 충만하게 울려 퍼질 수 있도록” 한반도에 “평화의 선물”를 기원했으며, 문재인 대통령은 “남북한 국민들뿐만 아니라 평화를 갈망하는 전 세계인들의 가슴 속에 희망의 메아리가 울려 퍼질 것”이라고 연설에서 말했다. 

기사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교황 성하께서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하신 기도처럼 우리는 한반도와 전세계의 평화로운 미래를 보장하는 바람직한 길을 개척해나가고 있다”며, “오늘 우리의 기도는 확실히 실현될 것”이고 “우리는 반드시 평화를 이루고 분단을 극복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는 아울러, 대화를 촉구해온 프란치스코 교황에게 찬사를 보내고 “최근 몇 달 동안 프란치스코 교황의 기도와 축복이 한국 국민들에게 평화의 길로 가는 길에 큰 격려와 희망을 주었다”는 문 대통령의 감사의 말을 담은 로세르바토레 로마노 바티칸 신문의 기사도 언급했다. 

타임지는 이어서 문 대통령이 다음날 교황과의 접견에서 프란시스코 교황의 방문을 요청하는 김정은 북한 지도자의 초청이 전달할 것으로 예측하며, 예전의 교황들에 비해 덜 절대론적 접근 방법을 취해 온 프란시스코 교황의 북한 방문이 성사될 수도 있을 것으로 내다보았다. 

2000년 남북 정상회담이 끝난 후에도 당시 교황 존 폴 2세에 대해 이와 유사한 방북 초청이 북한으로부터 있었으나, 바티칸은 북한에서 가톨릭 사제들이 받아들여져야만 교황 방문이 가능할 것이라고 주장하며 이는 실현되지 못한 바 있다. 

다음은 뉴스프로가 번역한 <타임>지의 기사 전문이다 

번역 감수 : 임옥 기사 바로가기 : https://ti.me/2PFSaKC







1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