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ravel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는 여름 한 가운데 구미 금오산 채미정을 찾아

뜨거운 햇살이 내리쬐는 불볕더위를 피해 찾은 금오산 채미정 ...

채미정은 고려에서 조선의 왕조 교체기에 두 왕조를 섬기지 않고 금오산 아래 은거한 야은 길재(1353~1419)의 충절과 학문을 추모하기 위해 영조 44년(1768년)에 금오산 아래 건립한 정자이다.

채미정 입구

교과서에도 실렸던 야은 길재의 회고가

채미정으로 들어가는 다리

채미정

야은 길재가 후학들을 양성하던 구인제,  오늘은 구인제에서 바라본 금오산 정상을 찍어보았다. 

극심한 가뭄에도 채미정 옆 개천엔 차가운 물이 조금 흐르고 있다.

금오산 등산로 올라가는 소나무 숲길

금오산 호텔 앞 출렁 다리

금오산 호텔 앞 약수터 공간.... 예전이나 지금이나 이 지하수 물맛은 구미 최고인듯하다. 추억이 가득한 장소...

금오산 호텔내에 있는 프로포즈 다리라고 한다.


조금이나마 남아있는 계곡물에 피래미들이 보인다


금오산 계곡 중간에서 구미시가지를 내려다 보며 한컷

금오산 케이블카 타는곳 3층 자그만한 공간에 경북 숲 연구소가 있다. 숲 해설사 분이 나눠 준 냉커피 한잔 ~

케이블카를 타고 내려오시는분들... 손을 흔들어 주시네요  

금오산 등산로가 많이 정비되어 있다.

금오산성에서 정상을 보며 한컷

계곡엔 물이 완전히 말라버렸다. 

금오산 메타세콰이어 길

그냥 차를 타고 지나치는 사람들이 간혹 박정희 동상이라고 착각해서 글을 올리는 경우가 종종 있는데 금오산 저수지 입구에 있는 이 동상은 애국지사 박희광선생을 기리는 동상이다.


흙길이 있으면 맨발로 걸어보는것도 좋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