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치 이슈

김병기 국회의원 아들 국정원 취업, 한겨레 서영지 기자 왜곡 조작 보도 SNS반응

 김병기 국회의원 아들이 시험도 아니고 ‘최종 신원조회’에서 떨어진 게 ‘연좌제’가 적용된 것 아니냐고 질의한 것을 ‘갑질’로 제목달아 보도했습니다. 국정원 공채는 ‘서류전형→필기평가→체력검정→면접전형 뒤 마지막 신원조사로 이루어지는데 필기도 아니고 신원조사에서 탈락하였다고 합니다.

당시 김병기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 측근이라는 것을 잘 아는 박근혜 정권에서 국정원이 손을 썼을것이라는 의혹을 충분히 떠 올릴 수 있고 마지막 신원조회에서 탈락한것을 두고 문제 제기 할 수 있는 사안이라고 여겨집니다. 한겨레 서영지 기자의 보도이후 언론사마다 기사가 춤을 춥니다. 언론보도 더 똑똑한 네티즌들의 SNS 반응으로 한겨레 서영지 기자 보도와 맞장구치는 TV조선등 언론보도의 허구를 살펴봅니다. 

최초 보도한 한겨레 서영지 기자 yj@hani.co.kr



서영지 정환봉 기자 yj@hani.co.kr


한겨레 서영지 기자의 보도에 대한 네티즌들의 SNS 반응







한겨례 서영지 기자 그리고 기사를 통과시킨 데스크는 감옥갈 책임져야 !







1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