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Sports 스포츠

여자 컬링 일본꺽고 결승진출 SNS 반응 (김은정,김영미,김선영,김경애 의성여고 컬링팀)

한국 여자 컬링 대표팀이 한일전에서 연장 접전 끝 짜릿한 승리로 사상 첫 올림픽 결승에 진출, 은메달을 확보했다. 일본과의 준결승전은 연장접전까지 가는 마지막 순간까지 영화의 한장면 같은 상황을 만들어냈다. 

주장 김은정(스킵), 김영미(리드), 김선영(세컨드), 김경애(서드)로 이루어진 한국 여자 대표팀은 23일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컬링 준결승전에서 ‘숙명의 라이벌’ 일본을 연장 접전 끝에 8-7로 제압했다. 

연장전 마지막 샷을 던진 안경선배라고 불리우는 주장 김은정의 끝내기 샷은 그림같이 완벽하게 버튼에 안착하면서 한국의 승리로 경기가 종료됐다. 일본과의 준결승을 지켜보는 전국민들의 심정을 SNS상에서 어떻게 표현되는지 살펴본다.



컬링 준결승 마지막 샷 직캠








준결승 일본전 주요 명장면

후지사와 사츠키 '누가 지켜보는것 같아'

내다 내 !!!



의성, 의성여고 체육관


Here is the hometown of S.Korean women curling team members. during their play against Japan at #Pyeongchang2018. Some of the dancing ajummas are midwives who helped deliver Kim Young-Mi, one of South Korea team members


외신, 외신기자들 한국 여자 컬링 결승진출 보도




일본 마이니치

일본 NHK

여자 컬링 준결승 연장전 11엔드에서 한국에 1점차로일본은 7-8로 패배했다. 내일밤 영국과 3위 자리 두고 겨룬다.  (니케이 라이브)

좌절감을 준다.(ㅠㅠ) 그러나 나는 한국팀의 기쁨을 보았다고 생각한다. 그 마지막 엔드에서 대단한 압박감을 준 위대한 팀이다. 내일 3위 결정전이다.  일본 대표가 이기도록 응원하며 잠자리에 든다.. 




한국 선수 이야기는 제처두고 일본 선수 미화에 열 올리고 있는 중앙일보






여자 컬링팀은 지난 10년 동안 고향 의성군에서 도움을 받지 못했다. 그동안 컬링팀에 관심없는 의성군 정치인들이 여자 컬링팀 인기를 등에 없고 자신들 정치 홍보에 열 올리고 있다.